컨텐츠 바로가기

혼수 이불 - 이인숙(부평동)

--

2020-01-23  <발행 제286호>

인쇄하기

동네방네 아낙들의 세 치 혀와 함께
풀썩이는 동네 아낙 방귀 냄새를 품은 목화 이불은
한 뜸 한 뜸

 

천상의 인연일랑 엮지 말고
지상의 영원불멸로 한 뜸 한 뜸
시침을 뜨고 엮는다

 

개똥 어멈아
쇠똥 어멈아
재가도 과수도 아닌
초혼에 첫아들 생산하고
첫국밥 얻어먹은  이들만 
바늘에 실을 꿰이소

목록

자료관리 담당자

  • 담당부서 : 본청
  • 담당팀 : 홍보담당관
  • 전화 : 032-509-6390

만족도 평가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