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선 거 기 고

-현명한 권리행사로 참일꾼 선택을-

2006-06-02  <>

인쇄하기

선  거  기   고

선  거  기   고

현명한 권리행사로
참일꾼 선택을

송 락 재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위원
경향신문 광고국 인천지사 본부장

오는 5월 31일 지방선거가 얼마남지 않았다. 예비 후보자들의 표밭 다지기가 한창이다.
후보들의 정치적 식견이나 정치철학이 훌륭하다 해도 부도덕한 후보자를 선택할 수는 없는 것이다. 옛말에 머슴을 잘못 두면 한 해 농사를 망치고 며느리가 간장을 잘못 담그면 한 해 반찬을 망친다고 하였다.
정치인들은 당선만 되면 우리 민초들의 기대와는 다른 정책, 당이 당력을 위해서 싸우고 편 가르기식 정치, 특히 지방단체장들은 선심행정으로 우리민초들의 땀 흘린 혈세를 마음대로 해서도 안 될 것이다. 언제나 선거 때만 되면 옥석(玉石)을 가리기가 쉽지 않다.
지방위원들이 당선이 되면 감시와 견제의 역할로 시민의 대변자로서 사명감과 신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리라 기대한다.
유권자들은 현명한 판단으로 귀중한 한 표가 지역발전은 물론 더 나가 국가를 위해 헌신적으로 일하는 참신한 사람을 선택하여야 될 것이다.
우리 민초들은 허리가 휘는데 시민의 혈세로 지방의원도 유급제라니 자의반 타의반 너도나도 할 것 없이 지방 정치인이 되겠다고 예비 후보자들은 뛰고 시민들은 정치에 별 관심 없이 냉담하다.
글을 쓰는 본인도 민선에 출마하여 한 번은 영광의 당선을 한번은 낙마의 쓴 고비를 경험했으니 후보자들의 필승(必勝)하겠다는 심정을 누가 막겠는가.
5. 31 풀뿌리 민주주의 선거야말로 공명정대한 선거로 판가름이 나길 바란다. 지방선거에 임하는 정치인들의 건투를 빌며 희망의 지방정치시대가 한걸음 발전할 것을 기대해 본다.

목록

자료관리 담당자

  • 담당부서 : 본청
  • 담당팀 : 홍보담당관
  • 전화 : 032-509-6390

만족도 평가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