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참여+나눔 더불어 사는 따뜻한 부평 부평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일반자료실

인쇄하기

  1. HOME
  2. 열린마당
  3. 일반자료실

시장 활성화에 힘 모으는 부평상인

  • 작성자
    관리자(부평의제21실천협의회)
    작성일
    2008년 7월 28일(월)
  • 조회수
    496















시장 활성화에 힘 모으는 부평상인
부평깡시장, 부평상인대책협 가입…인천상인대책협의회 발족 조짐







[249호] 2008년 06월 27일 (금) 17:48:07 김갑봉 기자 pecopress@naver.com

침체된 재래시장의 활로를 모색하고자 지난해 12월 발족한 ‘대형마트 규제와 시장 활성화를 위한 부평상인대책협의회’(이하 부평상인대책협의회)에 가입하는 상인회가 늘고 있다.

현재 부평상인대책협의회에는 부평시장상인회, 진흥종합상가, 문화의거리발전추진위, 부평역ㆍ중앙ㆍ신부평ㆍ로타리지하상가, 전국노점상연합 부평지부 등 8개 단체가 가입해 있다. 여기에 최근 부평깡시장도 가입하기로 했으며, 갈산시장과 삼산시장, 부일시장 등도 가입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부평 대부분의 시장 상인회가 부평상인대책협의회로 모이는 셈이다.

부평역과 부평시장역 일대 시장 상인회가 중심이었던 부평상인대책협의회에 갈산동이나 부개동 상인까지 가입하게 된 것은 그 만큼 상인들의 사정이 절박하기 때문이다. 가만히 앉아 있다간 그대로 무너질 수밖에 없는 절박함이 이들을 모이게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상복 부평상인대책협의회 운영위원장은 “몇 번을 만나서 서로의 처지에 대해서 얘기를 나누다 보면 우리처지와 그들의 처지가 다르지 않음을 금세 알 수 있었다. 오히려 우리보다 그들의 처지가 더 어려울 정도다. 당연히 상인대책협의회 구성 취지를 얘기하다보니 함께 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우리나라 자영업자의 처지를 보면 소수의 자영 고용주(직원을 고용해 장사하는 상인)를 제외하고 상당수의 자영업자는 정규직 임금 노동자보다도 처지가 못 하고, 그 가운데 하위 30퍼센트는 비정규직보다도 상황이 나쁘다. 상인들이 모일 수밖에 없는 구조가 바로 여기에 있다.

한편, 부평상인대책협의회를 바탕으로 인천상인대책협의회를 구성하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이미 여러 ‘시장 활성화 토론회’와 공동 기자회견으로 뜻을 같이 한 계양구, 연수구, 남구 등의 상인들이 함께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인태연 부평상인대책협의회 사무국장은 “공정한 유통시장의 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대형마트에 대한 규제와 시장 활성화를 위해 내부 경쟁력을 갖추자는 얘기는 여러 토론회를 통해서 공론화된 상태다. 이제는 이를 위한 실천이 남았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18대 국회에는 자유선진당 이상민 의원이 발의한 ‘대규모점포 등 사업 활동 조정에 관한 특별법’과 통합민주당 강창일 의원이 발의한 ‘유통산업 발전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제출돼 있다. 두 법안 모두 대형마트 규제를 주된 내용으로 한다.

하지만 지난 17대 국회에도 열린우리당, 한나라당, 민주노동당 등 각 당에서 특별법과 개정 법률안을 발의했지만 결국 상정조차 못 된 채 무산되고 말았다. 핵심은 당론에 있기 때문이다.

당론으로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의원 개인이 발의한 법안은 무용지물일 수밖에 없다. 17대 국회에서 대형마트 규제를 당론으로 정한 정당은 민주노동당밖에 없었다. 결국 다수당인 한나라당을 비롯한 여타의 정당들이 당론으로 정하느냐 안 하느냐에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목록

자료관리 담당자

  • 담당부서 : 부평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
  • 담당팀 : 부평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
  • 전화 : 032-509-6065

만족도 평가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