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참여+나눔 더불어 사는 따뜻한 부평 부평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일반자료실

인쇄하기

  1. HOME
  2. 열린마당
  3. 일반자료실

부평 미군부대 부지 ‘공원+공공시설’ 선호

  • 작성자
    관리자(부평의제21실천협의회)
    작성일
    2008년 3월 19일(수)
  • 조회수
    839

부평미군부대일원 활용계획 수립관련 민·관협의회가 일단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민·관협의회는 지난 11일 오전 부평구청 상황실에서 진행된 제4차 회의에서 부평 미군부대 반환부지 활용에 관한 부평구민 여론조사 결과를 보고 받고 취합된 의견을 인천시에 제출, 그간의 활동을 정리키로 했다.

이날의 주요 의제는 한국갤럽에서 지난 2월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였다. 한국갤럽은 부평구민 1천명을 무작위로 선정, 1:1 면접조사 방식으로 반환 예정인 부평 미군부대일원 615,000㎡의 올바른 활용방안을 물었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부평구 주민들은 ‘전체 공원화’에 21.8%, ‘주로 공원+일부 공공시설’은 53.9%로 응답했다. 동별로 부평2·5·6동은 주로 공공시설 부지로 활용하는 방안을, 삼산2동은 전체를 공원으로 조성하길 원했다. 미군부대와 인접한 부평1·3동과 산곡1·2·3·4동의 경우 일부 공공시설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55.5%로 나타났다.

공원과 함께 들어설 공공시설은 전체 부지 면적의 30%(18만4천500㎡)가 적정하며 공연장, 미술관 등 문화·공연시설(35.3%)과 수영장, 체육관 등 체육시설(25.8%)을 요구했다. 이밖에 사회복지시설(13.4%), 청소년 수련시설(11.9%), 대학 등 교육시설(4.8%)도 나열됐다. 종합의료시설과 공공청사에 대한 선호도는 각각 5.5%와 3.3%에 불과했다.

향후 조성될 공원의 형태로는 생태공원(37.8%)을 가장 선호했으며 기타 의견으로 체육공원 26.7%, 도시 숲 공원 25.3%가 있었다. 이용의향을 묻는 질문에 80.6%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지역별로는 인접한 거주민이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특히 부평3·4·6동, 산곡2·3동, 삼산1동, 십정1동 거주민의 90% 이상이 이용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갤럽 관계자는 “부평구민들은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과제로 교통, 공원, 문화·휴식시설을 꼽았다.”며 “부평 미군부대 반환부지 활용계획 수립에 대한 구민의 인지도는 높은 수준으로 그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민·관협의회에 참석한 노양근 부평구 주민자치원회 위원장은 “여론조사 결과대로 주로 공원으로 하되 공공시설로는 문화·체육시설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공공시설 부분은 현재 부평구가 추진 중인 부평문예회관 건립과 삼산동 청소년수련관 등의 위치, 기능과 고려해 검토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정욱 인천시민회의 공동대표는 “여론조사와 민·관협의회의 종합적인 의견은 별개이므로 별다른 입장 없이 조사결과 자체를 활동결과를 채택하는 것은 문제”라며 “전체를 공원화해야 한다는 기조에서 여론조사 결과를 보고 단순히 70:30의 논리를 펴는 것은 당초 취지에서 어긋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조사 내용에도 있듯 부평구의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대기오염 완화, 빈약한 휴식공간과 녹지 확충이 시급하다.”면서 “최대한 녹지공원화한다는 취지, 여론조사 결과, 그리고 지역적 필요성과 욕구도 종합적으로 정리돼 시에 전달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박윤배 부평구청장은 “시 역시 기존 용역결과와 함께 별도의 공청회를 개최해 종합적으로 의견을 들어 활용계획을 결정할 것으로 안다.”며 “다만 향후 공공시설의 의미와 구체적인 내용이 문제가 될 수 있고 공간의 기능 배치, 인접주민의 욕구 배려, 이용자 편의 등 세부사항이 좀더 검토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부평구는 이제까지의 논의결과를 4월중 열릴 미군공여지주변 지방발전위원회에 올릴 계획이다

목록

자료관리 담당자

  • 담당부서 : 부평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
  • 담당팀 : 부평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
  • 전화 : 032-509-6065

만족도 평가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