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참여+나눔 더불어 사는 따뜻한 부평 부평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일반자료실

인쇄하기

  1. HOME
  2. 열린마당
  3. 일반자료실

인천시자전거실태시민조사단 4개월여 대장정 끝

  • 작성자
    관리자(부평의제21실천협의회)
    작성일
    2007년 9월 4일(화)
  • 조회수
    562






인천시자전거실태시민조사단 4개월여 대장정 끝


































정책 제안·조례제정 운동 본격화



















지난 2일 강화군을 끝으로 인천시 9개 구·군의 자전거 활용 실태조사를 마친 조사단원들이 강화군 초지대교 인근에서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환호를 올리고 있다. /박영권기자 (블로그)py
인천시자전거실태시민조사단(이하 시민조사단)이 인천의 9개 군·구에 대한 자전거 활용 실태를 모두 마치고, 인천을 자전거 타는 도시로 만들기 위한 정책 제안과 자전거 활성화 조례안 제정 운동에 들어갔다.
시민조사단은 지난 4월19일 남동구를 시작으로 연수구, 부평구, 계양구 등을 거쳐 2일 강화군을 마지막으로 자전거 활용 실태 조사를 마쳤다.
조사단은 앞으로 각 구별 자전거도로, 보관소, 도로 위치, 도로 유형 등 자전거 관련 기본 현황을 분석한뒤 각 구별 정책 제안서와 조사 결과 보고서를 작성해 인천시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자전거 활성화를 위한 조례안 제정 운동도 벌일 예정이다.
조사단은 이를 위해 각 지역별 자전거 관련 정책 마련과 조례안 제정 실무 소위원회를 구성해 자전거 활성화에 관한 로드맵을 인천시와 각 구에 제안할 방침이다.
그 동안 각 군·구를 조사한 결과, 남동구 인천대공원에서 소래해양생태공원까지는 훼손지역 보수 관리와 자동차 통행제한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수구는 자전거 통학로 확보와 학교내 자전거 보관소 설치가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평구는 전철역 주변 자전거 보관대가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구는 징맹이고개와 공천사거리, 서부산업단지를 잇는 자전거 코스 개발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단은 각 구별 현황을 토대로 구체적인 실현 방안을 논의해 정책 제안에 나설 방침이다.
시민조사단에는 인천녹색연합, 자전거사랑인천본부, (사)교육을사랑하는사람들21, 인천환경운동연합, 가톨릭환경연대, 부평자전거도시만들기운동본부, 인천의제21, 부평의제21, 인천하천살리기추진단, 허식 시의원 등 20여개 단체 3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인천녹색연합 장정구 생태국장은 '앞으로 인천을 자전거 도시로 만들기 위해 조례 제정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며 '많은 시민들이 인천에서 자유롭게 자전거를 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형래기자

목록

자료관리 담당자

  • 담당부서 : 부평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
  • 담당팀 : 부평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
  • 전화 : 032-509-6065

만족도 평가

결과보기